한지일, 윤정희와 함께 찍은 사진 공개 “가슴 아파”…누리꾼 ‘쾌유 기원’


윤정희(왼쪽)-백건우 부부. 한윤종 기자

배우 윤정희(75·본명 손미자)가 알츠하이머로 10년째 투병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쾌유를 기원하는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0일 윤정희의 남편 피아니스트 백건우와 딸인 바이올리니스트 백진희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윤정희의 알츠하이머 투병을 고백했다.

이들은 윤정희가 딸도 알아보지 못할 정도라며, 지난 5월부터 프랑스 파리에서 요양하면서 딸의 보살핌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백건우의 국내 공연기획사 ‘빈체로’는 윤정희의 알츠하이머 증상이 10년 전쯤 시작됐다고 밝혔다. 빈체로 측은 “요리하는 법도 잊고, 밥 먹고 나면 다시 밥 먹자고 하는 정도까지 악화했다”고 전했다.

남편 백건우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윤정희의 현재 상태에 대해 “연주복을 싸서 공연장으로 가는데 우리가 왜 가고 있냐고 묻는 식”이라며 “무대에 올라가기까지 한 100번은 같은 질문을 반복하는 식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백건우는 “딸을 봐도 자신의 막냇동생과 분간을 못 했다”며 “처음에는 나도 받아들이기가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윤정희의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완치되길 바란다”, “빠른 쾌유를 빈다”, “응원합니다” 등 메시지를 전했다.

왼쪽부터 백건우, 윤정희, 한지일.

배우 한지일은 윤정희 투병소식을 전해 듣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한국영화 중흥기. 여자 1세대 트로이카. 윤정희 남정임 문희. 영화 ‘자유부인’(박호태 감독) 최무령, 윤정희, 남궁원 그리고 한소룡. 함께 출연했던 윤정희씨의 알츠하이머 투병소식을, 10년 전부터 앓고 계신다는 소식을 접하고 가슴이 너무 아프네요”라고 말했다.

한지일은 “16년 전 백건우, 윤정희 잉꼬부부와 함께”라며 환하게 웃고 있는 세 사람의 흑백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쾌차하셔서 팬들 앞에 돌아오시길 바랍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정희는 1960년대 문희, 남정임과 함께 ‘여배우 트로이카’로 불리며 총 320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최근작은 2010년 영화 ‘시’(감독 이창동)다. 윤정희는 극 중 치매로 기억이 망가져 가던 ‘미자’역을 맡아 15년 만에 영화계에 복귀했다. 같은 해 국내 영화 시상식을 비롯해 프랑스 칸 영화제에서 레드카펫을 밟았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한지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