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 창간 14주년 콘서트] 레드벨벳·CLC·베리베리…★들의 축제 열린다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가요계 대세 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여 10월 마지막 금요일을 뜨겁게 달군다.

 스포츠월드가 창간 14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오는 25일 오후 7시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다문화가정돕기 희망 Big 콘서트’를 연다. 오정연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콘서트에는 그룹 레드벨벳을 필두로 CLC와 키썸, 베리베리 등 2019년 가요계를 책임진 가수들이 총출동한다.

 레드벨벳(웬디·아이린·슬기·조이·예리)은 ‘빨간 맛’, ‘파워 업’에 이어 올해는 ‘짐살라빔’(Zimzalabim)’과 ‘음파음파(Umpah Umpah)’로 3연속 히트를 기록하며 ‘여름 지배자’로서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발라드가 강세를 보인 올해 여름 음원차트에서 독특한 제목으로 사랑을 독차지한 다섯 멤버의 개성 넘치는 무대를 만나볼 수 있다.

 특유의 파워풀함으로 대중을 압도하는 걸그룹 CLC(오승희·최유진·장승연·SORN·장예은·엘키·권은빈)도 기다려진다. 앞서 지난 9월 디지털 싱글 ‘Devil(데빌)’을 발표한 CLC는 앨범마다 완벽한 칼군무와 중독성 강한 음악으로 색깔을 확고히 하고 있다. 최근 데뷔 4년만에 빌보드 ‘소셜50’ 차트에 등극하며 명실상부 대세 걸그룹으로 도약했다.

 2년 4개월만에 네 번째 미니앨범 ‘yeah!술(예술)’을 발표한 ‘경기도의 딸’ 키썸의 흥 넘치는 무대에 이어 열정 넘치는 보이그룹도 스탠바이다.

 앨범마다 업그레이드된 실력과 비주얼로 존재감을 입증하는 ‘성장형 아이돌’ 베리베리(동헌·호영·민찬·계현·연호·용승·강민), 무대 위에서 제대로 ‘놀 줄 아는’ 동키즈(원대·경윤·문익·재찬·종형), 신인답지 않은 무대 장악력을 뽐내는 원팀(루빈·BC·진우·제현·정훈)까지 쉴 틈을 주지 않고 분위기를 달굴 전망이다.

 쌀쌀한 가을밤에 제격일 법한 발라드 가수들의 목소리도 들려준다. 9일 새 디지털 싱글 ‘있어줘요’로 7개월 남짓만에 돌아온 장덕철(장중혁·덕인·임철)은 쓸쓸하면서도 로맨틱한 가을 감성을 선사한다. ‘니 소식’으로 이미 5개월 동안 뜨거운 사랑을 받은 송하예는 12일 내놓은 따끈따끈한 신곡 ‘새 사랑’의 무대를 공개한다. 엠넷 ‘너의 목소리가 보여5’가 낳은 가수 임채언도 스포츠월드 창간 콘서트를 찾는다. 이처럼 내로라하는 음색 깡패들의 무대가 일상에 지친 이들에게 작은 위로를 안겨줄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공연의 왕’ 김장훈이 폭발적인 무대로 스포츠월드 창간 콘서트의 대미를 장식한다. 안티 팬마저 수용하는 ‘대인배’의 면모로 10∼20대를 중심으로 ‘숲튼훈’이라는 별명을 얻은 김장훈의 무대 위 카리스마를 직접 느낄 수 있다.

 한편, ‘스포츠월드 창간 14주년 기념 다문화가정돕기 희망 Big 콘서트’는 다문화가정에 대한 관심 제고는 물론, 이들과 함께하는 공동체 의식을 높인다는 취지다. 스포츠월드가 매년 가을 주최하고, 수익금 일부는 다문화가정에 전달된다. 공연은 무료다. 참가 신청은 향후 스포츠월드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지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각 소속사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