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집에서 무화과와 거봉 키우는 친구의 비결

동네 친구의 집은 낙원이다. 대문에 들어서자마자 확 느껴진다. 긴 마당 좌우 양쪽으로 들쭉날쭉하고 옹기종기한 형상의 녹색 텃밭이 펼쳐져 있다. 그 녹색들을 자세히 뜯어보면 온통 탐나는 먹을거리다. 오가피, 울릉도부지깽이, 복분자, 아로니아, 무화과, 거봉, 감, 대추, 가지, 당근, 근대, 상추, 오이, 부추, 청양고추, 꽈리고추, 원추리. 석류 등이 들어차 있다. 내 집 마당의 관상용 나무 몇 그루와는 딴판이다.

사실 그녀 집의 전원풍 텃밭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그런데도 오늘 내 눈은 화등잔이 된다. 현관문 가까이 매달린 거봉을 보고서다. 전에는 없던 거다. 살이 오르는 도심 속 청포도가 하나의 설치미술 작품 같다. 하긴 지지대 위로 내뻗은 덩굴 속 호박꽃도 내겐 신선한 풍경이니. 감탄을 연발하자 친구가 무언가를 넌지시 가리킨다. 커다란 스티로폼 상자다. 음식물 쓰레기통이란다.

뚜껑을 여니 덮개 비닐이 있다. 그걸 열어젖혔는데도 음식물 썩는 냄새가 거의 나지 않는다. EM(유용한 미생물균, Effective Micro-organisms) 때문이란다. 새로 음식물쓰레기를 넣을 때마다 EM 발효약을 뿌려주면 70일 이상 지나면서 액체로 변하고, 그걸 텃밭에 뿌리면 작물이 병충해 없이 잘 자란단다. 그러고 보니 수풀이 많은데도 모기나 파리가 없다. 
 

 동행정복지센터에 비치된 EM 배양액 기기
 동행정복지센터에 비치된 EM 배양액 기기
ⓒ 김유경

관련사진보기

    
쇠뿔도 단김에 빼랬다고, EM 발효액을 얻으러 인천 미추홀구 주안8동 행정복지센터로 향한다. 올해부터 내가 사는 동에서도 무료로 배부한다. 미추홀구에는 이곳을 우리 동네를 포함해 네 곳에 EM 발효액 공급기가 비치돼 있다고 한다.

행정복지센터 뒤편으로 돌아가니 안내판과 기기가 보인다. 한 번 누르면 1.5리터가 나오는데, 액정화면이 공급 대기량 300회 중 257회를 공급했음을 알린다.

행정복지센터 담당자로부터 간단한 안내를 들은 후 팸플릿을 얻었다. 내용을 훑다가 문득 의문이 들었다. “행정복지센터에서는 바로 이용할 수 있는 EM발효액이 비치되어 있습니다”라는 안내판 문구와 ‘EM 발효액 일상생활 사용법’이 담긴 팸플릿이 어쩐지 모순되는 듯하다. “바로 이용할 수 있”으면 별도의 사용법은 필요 없지 않은가.

의문은 공급업체인 ‘한국바이오닉스’와의 전화 통화로 풀렸다. 배양액 산도가 3.3이어서 희석하지 않고 사용 시 산 생명체에게는 해가 될 수 있다는 거다. 싱크대나 하수구 등은 괜찮지만, 화초 등은 죽거나 자칫 물건이 상할 수도 있다고 한다. 물론 발효액이므로 희석은 물로만 하면 된다. 그 짤막한 설명이 없어서 고개를 갸웃한 거다. 이왕이면 팸플릿 제작 시 누구든 쉽게 이해하도록 내용을 꾸려 배포하면 좋겠다.

암튼 손쉽게 EM 발효액을 얻어 쓸 수 있으니 좋다. 지자체 행정이 시민들 가려운 데를 구석구석 긁어주는 방향으로 더 진전되길 바란다. 친구의 친환경적 삶을 본받는 내가 그 뒷받침에 한몫하리라.
 

 
손수 재배한 유기농 작물로 푸짐한 친구의 밥상에 마주 앉고 싶다. 후식으로 잘 익은 거봉을 먹으면 그 또한 행복이리라.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개인 브런치(https://brunch.co.kr/@newcritic21/16)에도 실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