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조정석-윤시윤 고부에서 재회?…윤시윤, 일본 계획에 흔들렸다

조정석과 윤시윤이 고부에서 다시 만나게 될 것이 암시됐다.

12일 밤 방송된 SBS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 김승호) 45-46회에서는 백이강(조정석 분)이 피투성이가 된 채 고부에 다시 나타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이현(윤시윤 분)은 전봉준(최무성 분)에게 의병의 배후를 밝히면 목숨을 살려줄 것이라는 일본의 지시를 전달했다. 그러자 전봉준은 “예상대로다. 거절하겠다”며 웃었다. 백이현은 “이걸 알고 있었다고요? 놀랍습니다”라고 말했다.

전봉준은 “오히려 똑똑한 자네가 이걸 몰랐다는 것이 놀랍다. 그 이유를 알 것 같다. 나는 속지 않았고 자네는 속았다. 일본의 문명이라는 가면에. 이제 일본은 이 가면도 벗어던질 거다. 자넨 속았다 완벽히”라고 백이현을 자극했다.

이후 전봉준은 호송되던 중 사람들에게 “모두 고개를 들어라. 슬퍼하지 말고 기억하란 말입니다. 우리를 기억하는 한 두 번 지진 않을 것이오”라고 소리쳤다.

그리고 백이강이 의원으로 둔갑하여 전봉준과 마주했다. 전봉준은 백이강을 보고 “살아있었구나”라며 그의 손을 잡았다. 백이강은 “장군을 구출해야 하는데 힘이 없다. 장군께 녹두꽃이 만개한 세상을 보여드려야 하는데 솔직히 자신 못하겠다. 근데 최선을 다해 싸워보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전봉준은 “녹두꽃은 이미 숱하게 보았다. 삼례에서, 우금티에서, 그리고 지금 내 눈 앞에서”라고 말했다. 이에 백이강은 울먹이며 “언제든, 어디에서든, 장군의 뜻을 계승하는 녹두꽃들이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송자인(한예리 분)을 비롯해 별동대가 그를 눈물로 배웅했다.

별동대는 전봉준을 고발한 김가(박지환 분)를 찾아갔다. 백이강은 분노하며 “네 손으로 끝내라”고 칼을 주었다. 해승(안길강 분) 역시 “옛정을 생각해서 자결할 기회를 주는 거니까 더 이상 우리를 실망시키지 마”라고 말했다. 김가가 고개를 끄덕이자 버들(노행하 분)이 김가를 향해 총을 쐈다.

이듬해, 백이현이 상을 입은 송자인을 찾아왔다. 백이현은 “대둔산에서 발견된 것이다”며 백이강의 장갑을 전했다. 그러면서 “선친께 감사해라. 선친이 아니었으면 객주님도 지금쯤 재가 되어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송자인은 장갑을 가슴에 품고 말 없이 눈물을 흘렸다.

이어 백이현은 다케다(이기찬 분)에게 “저도 이제 관직에 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백이현은 고부에 신관사또로 발령이 났다. 이후 백이현은 일본이 요동반도와 대만을 개항이 아닌 영토로 삼게 되고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전봉준의 재판 당일, 백이현은 전봉준에게 “제가 만약 일본에 속은 것이라면 저는 어째야 하는 것입니까”라고 되뇌었다. 그리고 재판에서 전봉준은 사형 선고를 받았다.

한편 백이강이 피투성이가 된 채 황명심(박규영 분)을 몰래 찾아가 “지금 동료들이 많이 다쳤다. 신세를 좀 져도 되겠냐”고 전했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