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이 ‘은퇴 선언’ 이상화 향한 애정을 표했다

이상화는 1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은퇴를 선언했다. 그는 이날 ”국민들이 조금이라도 더 좋은 모습으로 기억해줄 수 있는 위치에서 선수 생활을 마감하고 싶었다”라며 ”빙속 여제라 불러주시던 최고의 모습많을 기억해주셨으면 한다. 선수 생활은 마감하지만 국민 사랑에 보답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상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응원해준 국민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그는 ”연습을 가고 있는 도중 차 안에서 무릎한테 ‘나랑 조금만 더 같이 해줘’라고 했더니 눈물이 안 멈췄다. 늘 멀리서나마 듣던 응원과 관심을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해 경기장에서 직접 느낄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저는 오늘 여기서 은퇴를 하지만 여러분들의 빙상 여제는 영원히 기억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강남은 하트 이모티콘(♥)을 댓글로 달며 애정을 표했다. 

이상화와 강남은 지난 3월 열애를 인정했다. 이들은 지난해 9월 SBS ‘정글의 법칙 in 라스티 인도양’을 통해 인연을 맺어 7~8개월 전부터 교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