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13살 야구 영재 두동현, 시즌 타율 6할 4푼 9리…양준혁 “이 아이는 진짜 영재”

양준혁보다 타율이 높고 이종범을 닮은 야구 영재가 있다?

15일 방송된 SBS ‘영재 발굴단’에서는 13살 야구선수 두동현을 만났다.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은 90년대 레전드 성남 블루 팬더스의 감독 마해영을 만났다. 마해영 “지난해 전국 회장기 초등학교 야구대회 중계를 했는데 이 선수에게서 이종범 선수의 초등학교 시절 모습이 보였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종범 선수를 닮았다는 주인공은 지난 대회에서 8할 이상의 타율로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던 13살 두동현. 두동현 군은 “메이저리거를 꿈꾸는 두동현이다”라고 수줍게 말하며 자신을 소개했다.

대구 옥산 초등학교 1번 타자 두동현은 타석에 들어서면 수줍음은 전혀 보이지 않아 시선을 모았다. 두동현에 대해 옥산초등학교 감독은 “공수주에서 다양한 능력을 가진 아이다. 옥산초등학교의 에이스 중의 에이스. 방향을 정해놓고 칠 수 있는 배트 컨트롤이 상당히 좋다”라고 칭찬했다.

두동현의 야구 실력에 양준혁은 “이 아이는 영재 맞다. 공을 잡아놓고 치는 타자가 잘 없는데 이 아이는 그렇게 하고 있다. 기본적으로 하체 능력이 좋다. 맞는 순간 힘을 쓸 줄 안다”라며 “콘택트 능력이 대단하다”라며 칭찬을 멈추지 않았다. 또한 지난해 6할 4푼 9리의 믿을 수 없는 타율을 기록한 두동현에 대해 양준혁은 “내가 초등학교 때 5할 7푼을 쳤을 때 랭킹 1위였다. 이 친구는 만화에나 나오는 친구다. 대형 선수가 될 재목이다”라고 놀라움을 전했다.

이에 동현군의 아버지는 “형도 야구 중견수이다. 형을 따라서 캐치볼도 하고 하더니 좀 차원이 다르게 캐치볼도 되고 감독님도 권해서 야구를 시작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야구에 대해서 관심도 전혀 없었던 동현군의 아버지는 24시간 편의점을 운영하며 틈틈이 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야구 관련 정보들을 모으며 메모를 해 보는 이들의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에 동현군의 어머니는 “아빠가 아이들을 생각하면서 해주고 싶은 말도 아침에 일어날 때쯤 문자로 보내주곤 한다”라며 아버지의 사랑에 대해 설명했다.

동현군의 아버지는 “내가 잘 시간이 없다. 아이들 뒷바라지하기도 전에 먼저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런데 나름의 재미도 있다. 어려운 만큼 재미도 있으니까 열심히 하게 되는 거 같다”라고 말했고, 이에 어머니는 안타까움에 눈물을 흘렸다.

두동현 군은 “형이 앞에서 끌어주고 부모님이 뒤에서 밀어주시니까 힘이 난다. 올해 목표는 전국 소년체전 우승이다. 8년 만에 출전하는데 이 시기가 가장 중요한 거 같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동현 군은 소년체전을 앞두고 벌어진 경기에서 팀의 승리를 위해 자신이 뭔가 해야 한다는 부담감에 좋지 않은 볼에 배트를 댔고, 이는 병살로 이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제작진은 두동현 군과 그가 평소 롤모델로 삼았던 SK 와이번스 한동민 선수와의 특별한 만남을 주선했다. 한동민 선수는 동현이를 위해 1대 1 레슨을 해주며 특별한 시간을 만들었다.

레슨이 끝나고 한동민은 “그 많은 선수들 중에 왜 날 좋아하게 된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두동현은 “한국 시리즈에서 홈런 치고 그라운드를 돌 때 인상 깊게 봤다”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에 한동민은 “넌 홈런 치고 그렇게 돌면 안 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한동민은 “한 번을 쳐도 성공이라고 생각해야 한다. 오늘 못 치면 내일 치면 된다고 생각해야 한다. 야구는 안타가 다가 아니고 홈런이 다가 아니다. 내가 하면 다 될 거 같은데 그러면 안 된다. 잘 쳐야 한다는 강박관념을 가지면 안 된다. 스스로 마인트 컨트롤을 해야 한다”라며 애정 어린 조언을 건넸다.

그리고 이후 다시 벌어진 경기. 두동현 군은 한 경기 2 홈런을 장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