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4′ 22일 만에 1,300만 돌파…’아바타’ 넘는다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어벤져스4’)이 개봉 22일 만에 전국 1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배급사 디즈니에 따르면 ‘어벤져스4’는 15일 오후 5시(영진위통합전산망 통합전산망 집계 기준) 1,300만 고지에 올랐다.

역대 박스오피스 순위별로는 ‘명량'(2014), ‘극한직업'(2019), ‘신과함께-죄와 벌'(2017), ‘국제시장'(2014), ‘베테랑'(2015), ‘아바타'(2009)에 이어 7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이로써 ‘어벤져스4’는 역대 외화 최고 흥행작인 ‘아바타'(영진위 기준 1,333만 8,863명)에 이어 10년 만에 1,300만 관객을 동원한 외화가 됐다. 앞으로 33만 명의 관객만 더 모으면 ‘아바타’의 최종 관객 수를 넘어 외화 흥행의 새 역사를 쓰게 된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이 된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크리스 에반스, 크리스 햄스워스, 스칼렛 요한슨, 톰 홀랜드 등이 주연을 맡았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