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머 출신 방송인 기욤 패트리가 고향 캐나다로 돌아간다

게이머 출신 방송인 기욤 패트리가 고향인 캐나다로 돌아간다.

15일 기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과 함께 ”캐나다에서 어머니, 아버지와 시간을 보내려 한다”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다.

캐나다에서 어머니, 아버지와 시간을 좀 보내려고 해요. 20년을 서울에서 살았기 때문에, 집을 떠나 외국으로 나가는 기분이 드네요. 다들 잘 지내시고, 돌아올게요!♡♡ 서울 안뇽~ 사랑해♡♡

이에 방송인 동료 유세윤, 줄리안, 다니엘 등은 ”보고싶을 거다”, ”꼭 다시 보자” 등 인사를 전했다. 이밖에도 기욤의 인스타그램에는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 보내고, 한국에서 다시 만날 수 있길 바란다”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기욤은 게이머 출신으로, 2000년에 처음 한국에 온 이후 계속 한국에 거주했다. 이후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등에 출연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