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배정남X엄정화와 ’15년 인연’…박성웅♥신은정 ‘러브 스토리’ 공개

기사 대표 이미지:미우새 배정남X엄정화와 15년 인연…박성웅♥신은정 러브 스토리 공개
박성웅과 신은정의 인연에 대해 엄정화가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3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새 영화 ‘오케이! 마담’ 작업을 시작한 배정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배정남은 영화 대본 리딩과 고사 현장으로 갔다. 엄정화, 박성웅, 이상윤 등과 함께 하는 현장에 배정남은 긴장감을 숨기지 못했다.

무사히 고사를 끝내고 시작된 회식 자리에서 배정남은 유독 엄정화를 챙겼다. 그는 “한 끼도 제대로 못 먹고 어떻게 버티냐”라고 엄정화를 걱정했다. 이에 엄정화는 “너 때문에 뺀 거다. 네 얼굴이 작아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회식 자리에서 박성웅과 엄정화는 긴장하는 후배 배정남을 위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엄정화는 “정남이랑 촬영을 하는 게 너무 신기하다. 정남이랑 알게 된 지가 15년은 된 거 같다”라며 긴 인연을 공개했다.

또한 엄정화는 “친한 동생인데 같이 작업을 한다니까 너무 신기하다. 편한 자리에서만 보던 동생인데 너무 어색하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엄정화는 “그런데 이렇게 ‘미우새’에 나가는 거냐”라며 카메라를 향해 어머님들을 향한 인사를 전했다. 엄정화는 “내가 스튜디오에 나가면 어머님들이 딱하게 보시고 ‘결혼해야지’ 이러실까 봐 못 나가는 거다”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이에 신동엽은 “나도 엄정화 씨와 친분이 있다. 그런데 어머님들이 뭐라고 할까 봐 못 나오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김종국 어머니는 “우리 아들도 못 가는데 누구한테 뭐라고 하냐”라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후 배정남은 엄정화를 향해 “영원한 디바는 시집 가면 안 된다”라고 말했고, 이에 엄정화는 “안 간다. 아니 나 못가”라며 시무룩했다. 이어 엄정화는 “난 이제 이상형이 없다. 어떤 사람이든 날 좋다는 사람이면 좋다”라고 말했다.

또 엄정화는 작품을 하면서 인연을 맺은 박성웅과 신은정의 이야기에 “난 왜 작품을 하는데도 못 만나냐”라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박성웅은 “처음에는 그냥 동료 사이였다. 그리고 서로 연인도 있었다. 그러다가 서로 이별을 하고 그러던 중에 동료에서 이성으로 느껴지더라”라며 “촬영을 하면서 연애를 했다. 촬영장 가는 길이 즐거웠다. 그리고 촬영을 모두 마치고 종방연에서 연애 사실을 발표했다”라며 아내 신은정과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