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공개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전화통화 내용

MANAN VATSYAYANA via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적극적인 중재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청와대가 28일 밝혔다. 

두 정상은 이날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결렬로 종료된 이후 저녁 6시50분(한국시각)부터 25분 동안 전화 통화를 갖고 ”후속 대책을 위한 한미간 공조 방안에 대해 심도있는 의견 교환을 가졌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 결과를 문 대통령에게 상세히 설명했고,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속적인 의지와 결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다음은 청와대의 한미 정상 통화 결과 브리핑 전문.

문재인 대통령은 2월 28일 18:50부터 25분 동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통해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된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주요 결과 및 평가를 공유하는 한편, 후속 대책을 위한 한미간 공조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 교환을 가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싱가포르 정상회담에 이어 또 한 번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장시간에 걸쳐 심도 있는 협의를 가진 데 대해 평가하고, 정상 차원에서 서로의 입장을 직접 확인하고 구체 사항을 협의한 만큼 후속 협의에서 좋은 성과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를 문재인 대통령과 가장 먼저 공유하고 의견을 구하고 싶었다고 하면서, 회담 내용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구상에 마지막으로 남은 한반도의 냉전적 갈등과 대립의 시대를 종식하고 평화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는 역사적 과업의 달성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의 지속적인 의지와 결단을 기대한다고 하면서, 우리도 한미간 긴밀한 공조하에 필요한 역할과 지원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합의를 이루지 못한 데 대해 아쉬움을 표하는 한편, 향후 북한과의 대화를 통해 타결해 나가고자 하는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해서 그 결과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알려주는 등 적극적인 중재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향후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실천적으로 이행해 나가도록 긴밀히 공조해 나가자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안에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만나 보다 심도 있는 협의를 계속 해 나가자고 하였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동의하고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자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