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기대상’ 채수빈, MC 이제훈 응원…”이수연 사원. 오늘 잘하리라 믿어”

기사 대표 이미지:SBS 연기대상 채수빈, MC 이제훈 응원…"이수연 사원. 오늘 잘하리라 믿어"
채수빈이 이제훈에게 응원을 보냈다.

31일 방송된 ‘SBS 2018 연기대상’에서는 한 해 동안 SBS 드라마에 출연한 배우가 모여 자리를 지켰다.

MC 이제훈은 “요즘 ‘황후의 품격’을 즐겨보는데 오아린 양의 연기를 너무 잘 보고 있다”며 ‘황후의 품격’ 팀에게 인사를 건넸다.

그러자 아리공주 역을 맡은 오아린은 “너무 재미있다”며 연기대상에 참석한 귀여운 소감을 전했다.

또한 장나라는 “오랜만에 SBS에서 작품해서 너무 즐겁고 이렇게 연기대상에 참여하니 재미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동엽은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팀을 인터뷰했다. 신동엽은 양세종에게 “작년에 신인상을 수상하셨는데 17초의 짧은 수상소감을 하셔서 이슈가 되셨다”고 전했다.

그러자 양세종은 “집으로 돌아와서 내가 왜 그랬지? 생각했었다”며 “그런데 지금도 떨리네요”라고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여우각시별’ 팀의 채수빈은 무대 위 MC 이제훈을 향해 “이수연 사원. 오늘 잘 하리라 믿습니다. 파이팅”이라며 응원을 보냈다.

그러자 이제훈은 “고맙습니다. 한여름 씨”라고 재치 있게 응수해 큰 환호를 얻었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