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기대상’ 감우성·김선아, 베스트 커플상 수상…”어른의 멜로”

기사 대표 이미지:SBS 연기대상 감우성·김선아, 베스트 커플상 수상…"어른의 멜로"
무진커플이 베스트 커플상의 주인공이 되었다.

31일 방송된 ‘SBS 2018 연기대상’에서는 ‘키스 먼저 할까요?’의 감우성X김선아가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했다.

한 해 동안 큰 사랑을 받은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꽁설커플, ‘키스 먼저 할까요?’의 무진커플, ‘여우각시별’의 각별커플이 ‘베스트 커플상’의 후보가 되었다.

후보에 오른 MC 이제훈은 “이전 작품에서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많이 했는데 ‘여우각시별’에서 채수빈 씨와 함께 풋풋하고 애틋한 사랑을 해서 그런지 욕심이 난다”고 밝혔다.

그러자 MC 신혜선 역시 “세 커플 모두 멋지다”며 “그런데 저희 꽁설커플도 풋풋하고 애틋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면서 베스트 커플상의 욕심을 전했다.

신동엽은 ‘키스 먼저 할까요?’ 팀의 감우성에게 “김선아 씨와 연기를 하면서 남다를 것 같았는데 어떠셨냐”며 소감을 물었다.

그러자 감우성은 “우리 드라마가 종영된 지 8개월이 되었다. 여운이 가셔서 그런지 많이 쑥스럽다”며 다른 커플들과 다른 점으로 “노련미”를 꼽았다.

김선아는 “영상이 나가는 동안 뒤에 엄기준 씨가 너무 크게 웃으셔서 그만 웃으라고 쳐다봤다”며 무진커플의 매력으로 “내일이 어떻게 될지 모르는 특별함을 가지고 있는 커플이라 오늘을 열심히 살아야 하는 두 사람이었다”고 소개했다.

한편, 신동엽은 ‘여우각시별’의 채수빈에게 “이제훈이 이상형에 가까우면 일어서주시고, 옆에 앉은 로운이 이상형이면 가만히 앉아계셔달라”고 농담을 했다.

이에 채수빈은 엉거주춤한 자세를 취했다. 신동엽은 “저건 앉은 것도 아니고 일어난 것도 아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신동엽은 ‘서른살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양세종에게 “신혜선이 이상형이면 손가락 하트 한 번만 날려달라”고 부탁했다.

양세종은 “어머니께서 늘 솔직하라고 하셨다”며 “제 이상형은 한국에 없다. 제니퍼 로렌스가 이상형이다. (신)혜선 누나 정말 멋있고 털털하고 아름다우시다”고 얼버무렸다. 그러자 신혜선은 “됐습니다”라고 재미있게 응수했다.

베스트 커플상은 ‘키스 먼저 할까요?’의 감우성♥김선아가 그 주인공이 되었다. 김선아는 “삼순이 삼식이 이후에 베스트 커플상이 처음이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감우성 역시 “2005년도에 이준기 군과 커플상을 받은 이후 처음인데 굉장히 쑥스럽고 젊은 커플들에게 미안하기도 하다”며 “서로의 어울림을 보고 주는 상이라서 너무나 기분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